본문

바꿔먹는 마누라

1화
comic content

태식이에게서 전화가 왔다.

요사이 부쩍 만나자는 전화가 자주 온다.

저번에 못 이기는 척하고 태식이네 집에 가서 소희와 섹스를 한 후로 자주 연락이 와 만나면 술 한잔 하고 자기 집에 가서 자기 아내인 소희와 같이 섹스를 즐기자고 했다.

이미 같이 세 명이 섹스를 한 사이고 소희와는 태식이 몰래 벌써 관계를 갖은 사이라서 태식이가 원할 때마다 태식이 집에서 같이 즐겼다.

그런 일이 여러 번 되풀이 되자 태식이는 노골적으로 내 아내인 민지와의 섹스를 요구했다.

일전에도 민지의 핑계를 대면서 힘들다고 하자 오늘은 술자리에서 애걸복걸했다.

"윤규야 너도 내 마누라랑 했으니까 내 소원 좀 들어주라."

"야 인마 나만 허락한다고 되는 일이 아니잖아."

"그러니까 니가 어떻게 좀 해줘야지. 너는 OK 한 거잖아?"

"알았어. 자연스럽게 여행 가서 한번 만들어 보자."

태식이는 그제야 안심이 되는지 아가씨들을 들어 오라고 하여 신이 나서 술을 마셨다.

태식이는 아가씨를 여러 번 골라 민지와 닮은 여자를 택했다.

그러고는 나를 보면서 싱긋 웃으면서 한마디 했다.

"윤규야 닮았지?"

"그래 많이 닮았다. 오늘 한번 해라."

"그럴까? 너는?"

"글쎄. 생각해 보고."

"그럼 넌 소희랑 해."

"미친놈. 내가 알아서 할게."

태식이는 민지와 있는 기분인지 아가씨를 너무 예뻐하면서 즐겼다.

우리는 적당히 술을 마시고 아가씨들과 밖으로 나왔다.

내 파트너가 혼자 산다면서 여관보다 자기 집으로 가자고 유혹하자 태식이 파트너도 덩달아 태식이에게 같이 집으로 가자고 졸랐다.

물론 태식이가 화장실에 간 사이에 팁을 넉넉히 주고 밤새 같이 있으라고 했지만...

우리는 각자 헤어져 여자를 따라갔는데 내 파트너의 집은 대치동 쪽이었다.

가는 차 안에서 마음이 바뀐 나는 아가씨 집에 가서 커피만 마시고 술 마시지 않고 맨정신에 하자고 멋있게 말하고는 집을 나와 소희에게 전화했다.

"뭐해?"

"TV 보면서 와인 마셔요. 어디세요?"

"대치동 쪽이야."

"근처네요. 오세요. 태식 씨도 없는데..."

"나랑 같이 있다가 조금 전에 헤어졌어."

"어머. 그럼 곧 들어오니까 안 되겠네요."

"글쎄, 술 마시고 파트너가 우리 민지랑 닮아서인지 마음에 들어 하길래 같이 보냈는데 좀 늦지 않을까?"

"그럼 왔다가 가면 안 돼요?"

"알았어.10분 내로 갈 테니 준비하고 있어."

전화를 끊고 태식이 집으로 가면서 생각을 해보니 태식이가 아가씨와 같이 안 있고 집으로 올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술집에 전화를 걸어 마담에게 태식이 파트너에게 전화해서 같이 있는지 확인을 해보라고 하고 부탁을 했다.

잠시 후 마담에게서 전화가 와 들어보니 내 짐작대로 아가씨 집으로 가지 않고 근처의 여관에 있다고 했다.

아마 내가 소희에게로 가서 섹스할 것이라고 눈치를 채고 아가씨와 간단히 즐긴 후 집으로 빨리 가서 나와 소희가 같이 있는 것을 핑계 삼아 나를 채근하려 하는 생각 같았다.

태식이의 아파트에 도착해서 차를 멀리 세워두고 소희에게 갔다.

문을 열어 주는 소희를 보자 나는 깜짝 놀랐다.

벌거벗은 몸으로 문을 열어준 소희는 문을 닫고는 나를 그대로 세워두고는 앞에 꿇어앉자 내 바지를 벗기고는 바로 자지를 입에 물고 열심히 빨았다.

소희를 일으켜 세워 소파로 가서 누인 후 옷을 벗고 주머니에서 콘돔을 꺼내자 소희는 이상하다는 눈으로 나를 쳐다보았다.

"아마 태식이가 금방 올 거야."

"왜요? 아가씨랑 같이 갔다고 했잖아요."

"내가 너한테 올 줄 알고 아가씨하고는 잠깐만 같이 있다가 올 거야. 빨리하고 그냥 하면 니 보지에서 남자 냄새나서 눈치챌지 모르니까 콘돔 쓰고 하다가 입에다 쌀게."

소희는 남편이 올 것이라는 얘기를 듣자 긴장이 되는지 몸이 굳었다.

소희의 보지에 얼굴을 묻고 빨아주자 긴장이 가시고 흥분이 되는지 보지물이 흥건하게 흘러나오기 시작했다.

엎드려 엉덩이를 들게 하고 자지에 콘돔을 끼고 손가락으로 보지를 벌리고 쑥 자지를 집어넣고 거칠게 박아댔다.

한 손으로 보지를 만져 흘러나오는 보지물을 손가락에 묻혀 똥구멍에 바르고 손가락을 집어넣어 구멍을 넓히기 시작했다.

소희는 내 의도를 알고 똥구멍에 힘을 빼고 손가락이 잘 들어가도록 했다.

보지에서 자지를 빼고는 콘돔을 빼고 두 세 번 보지를 쑤셔 보지 물을 자지에 묻혀 똥구멍에 대고 밀어 넣으려 하자 소희는 자기 손으로 엉덩이를 잡아 옆으로 벌려 자지가 들어가기 쉽게 했다.

"작년에 휴게소의 화장실에서 똥구멍에 해 줄 때도 입에다 싸달라고 했지. 오늘도 그렇게 할까?"

"그래요. 입안에 싸줘요. 윤규 씨 정액 마시고 싶어."

여러 여자와 똥구멍으로 해봤지만, 소희의 똥구멍을 정말 일품이다.

아무리 똥구멍으로 섹스를 해봤어도 보통은 아파해야 하는 게 정상이라 거칠게 쑤시지 못하는데 소희는 보지에 하는 것과 거의 비슷하게 쑤셔도 아파하지 않고 쾌감을 느끼는 여자이다.

소희도 절정에 다다랐는지 똥구멍을 저절로 조이면서 경련을 하기 시작했다.

자지를 빼자 소희는 얼른 돌아앉아 내 자지를 입에 물고 빨았다.

사정을 시작하자 소희는 자지를 두 손으로 잡아 목젖 깊이까지 집어넣고는 한 방울도 흘리지 않고 다 마셨다.

사정이 끝나고 작아진 자지를 입안에 계속 넣고는 열심히 빨아 깨끗하게 해주었다.

바로 옷을 찾아 입고 태식이 집을 나왔다.

알몸으로 배웅하는 소희의 보지에 손가락을 집어넣어 장난을 치자 소희는 내 어깨를 치면서 눈을 흘겼다.

"미워. 허겁지겁 가면서도 장난치고.."

"얼른 씻어. 아마 태식이가 바로 올 거야."

엘리베이터를 타려고 가자 밑에서 누군가 타고 올라오고 있었다.

예감이 이상해서 계단으로 몇 층을 내려가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와 차로 가서 전화를 꺼내 태식이 핸드폰으로 걸었다.

"태식이냐? 어디야? 재미 좋았어?"

"응. 너는 어디야?"

"나는 끝내고 가는 중인데 너는 잘 거냐?"

"아니야. 나도 지금 막 집에 들어왔어. 우리 집에 와라. 소희도 안 자고 있는데."

"오늘은 그냥 갈게. 소희 씨한테 안부나 전해라."

전화를 끊고는 담배를 붙여 물고 아슬아슬하게 태식이의 잔머리를 피했다고 생각을 하고 흐뭇했다.

이 맛에 남의 마누라를 따먹는 것 같았다.

불쌍한 태식이 소원이나 들어줘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집으로 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PC 버전으로 보기 | 자유게시판 | 소설게시판

목록

위로

아래로

다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