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오피스 주인님

1화
comic content

달걀형얼굴에 노랗게 물들인 짧은파마머리 도드다린 이마와 오목조목 이쁘게 생긴 얼굴을 가진 박대리

그녀의 이름은 "아라"입니다... 성과 붙여 말하며,,박아라..정말 박고 싶은 여직원이죠..

160정도의 아담한키, 옷을 입은상태에서 봤을땐 A컵수준의 작은가슴, 하지만 엉덩이는 나름 탱탱한

오리궁둥이 아니 요즘말로 애플힙 처럼 아주크진 않지만 보고있음 탱글탱글해 보이는게

정말이지 양손으로 부여잡고 뒤치기를 해보고 싶어지는 엉덩이를 가졌습니다.

똘똘하고 야무진 업무처리와 시키는일에 토도 달지 않고 성실하게 임하는 여직원입니다.

나이차는 8살정도 나서 절좀 어렵게 생각하는것도 같지만,

제앞에서 항상 밝은 얼굴로 업무를 하는 귀여운 직원입니다.

남자 직원들속에 유일한 여직원이다보니, 그 여직원을 챙기는 제못습을 보고 남자직원들이 가끔 불평을 하곤합니다.

그렇다고해서 너무 대놓고 챙기는것은 아닙니다. 괜히 불편해 할까봐 최대한 거리를 두면서도 배려하는모습을

보여주는 정도로 대하곤 합니다.

그리고 저는 겉으로는 배려심있는 유능한 팀장의 모습이지만, 사실 맘속으로 매일 그녀를 유린하고 있으며,

사무실에 밤에 홀로 남으며, 박대리의 립스틱을 애널에 박기도 하고

흥분해서 줄줄흐르는 쿠퍼액을 컵이나 치솔에 발라놓기도 하며

면으로된 사무실 의자 바닥에 코를 들이밀고 냄새를 맡거나, 바지를 내린뒤 엉덩이와 자지를 마구 문지르기도 합니다.

박대리의 채취가 남겨져 있을법한 물건을 찾으려고 매번 서랍, 옷장들을 뒤져보지만

왠만해서 사무실에 개인물품을 두지 않는 탓에, 그러한 물건을 찾기가 몹시나 힘들어 항상 아쉬움이 많습니다.

그래도 한번은 신다가 벗어둔 발목스타킹을 서랍속에서 발견한적이 있는데,

그것을 가지고 냄새를 맡고, 빨고, 심지어 자지에 쒸워 자위를 한뒤 다시 제자리에 두기도 했었습니다.

이렇게 완전히 다른모습으로 변태적인 회사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박대리의 채취가 묻은 물품을 매번 갈구하다

언젠가 부터 매일매일 어김없이 여직원화장실을 점검했습니다.

작은세면대 하나, 좌변기2칸으로 이루어진 자그만 화장실입니다.더군다나, 사용자는 박대리 한명, 그렇기에 그곳에 버려진 것들은

누구의 것인지 바로 알수 있는 상태였습니다.

사실 첨부터 여자화장실을 뒤지고, 그렇게 냄새나는 휴지등에 관심이 있지는 않았습니다.

누구건지도 모를 그런것들에 전혀 흥미가 없었습니다.

그러나, 어느순간 여자화장실을 사용하는 사람이 박대리뿐이라는 생각이 들자

그곳에 관심이 가기 시작했고, 틈나는대로 눈치안채게 여자화장실을 들락거렸습니다.

그러나, 휴지통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휴지를 항상 변기속에 버리는지, 화장실 휴지통 마저도

박대리의 책상위처럼 항상 그렇게 깨끗함을 유지하기 일수였습니다.

정말 어쩌다 한번식 휴지가 이쁘게 접혀저 버려져 있거나,

생리를 전후하여, 생리대나 팬티라이너가 가끔식 버려져 있을 뿐이였습니다.

사실 변태끼가 다분한 저였지만, 그래도 피범벅된 생리대는 사실 펴보기 싫었습니다.

아직 그정도 까지는 제가 적응할수 있는 수준은 아니였습니다.

생리전후나 평상시에 어쩌다 한번식 착용한후 버리는 팬티라이너의 경우는

보기에 그렇게 더럽지도 않고, 뭔가 알수없는 액체가 묻어 있고, 팬티라이너 특유의 냄새와

보지물이 묻은 냄새가 어우러져 자위등으로 흥분된 상태에서는 묘한 냄새로 흥분을 자극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이였습니다.

주위에 아무도 없는것을 확인하고 여직원화장실을 급하게 들어갔습니다.

마침 팬티라이너가 버려진것을 확인하고 급하게 챙겨서 나왔습니다.

그순간 박대리와 맞딱드리게 되었습니다. 마침 여자화장실 입구 옆엔 청소도구창고가 붙어 있어

그곳에 볼일이 있었던양 저는 태연하게 행동을 취했지만, 의심을 사기엔 충분한 모습이였습니다.

자리에 돌아와 앉아있는 순간에도 얼굴이 불그락해지며,혼자서 별 생각을 다하게 만든 순간이였습니다.

잠시 후 박대리가 사무실 자기 자리로 돌아왔습니다.

박대리는 아무일 없는듯한 표정으로 업무를 하고, 질문도 하면서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왔습니다..

하지만, 사실 박대리는 그날 이상한 눈치를 차렸습니다. 그리고 그의심을 확인하려고

몇가지 조치를 취했고, 전 그것에 꼼짝없이 걸려들었습니다.

전 아무일도 없는 줄 알고 그날이후로도 계속 화장실을 뒤졌습니다.

그날이후 몇일은 오히려 화장실 변기에 휴지가 있는 일이 별로 없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휴지가 버려져잇는 날이 지속되었습니다.

오줌을 누고 보지를 딱은 흔적이 고스란히 휴지에 남아있죠

어떨때 강한 지린내가 나기도 하고, 어떨때 야릇한 내음만 남아있을때도 있습니다.

한번은 휴지에서 코코넛오일냄새가 난적도 있습니다 전날밤 샤워하고 온몸에 오일을 발랐기 때문일까요?

그 향기가 은근히 자극적였습니다.

그리고 분비물이 묻은 양도 한결 더 많아진 느낌이였습니다.

뭔가 끈적끈적한것이 오줌이 아닌 다른 액체임이 분명함을 알수 있는 휴지도 있었습니다.

매번 그렇게 휴지를 확인하고 훔쳐나오다, 어느순간에 혹시나 박대리가 알아챌까봐

일부러 휴지를 만들어 대신하여 넣어놓기 까지 하였습니다.

하지만, 박대리는 더 치밀하였습니다.

사실 처음 화장실앞에서 맞딱드린 날,,,

박대리는 화장실에 들어가 소변을 누면서 설마 제가 여직원화장실에 들어갔다 온건 아니겠지라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설마 변태처럼 휴지통을 뒤지진 않았겠지 이런생각을 하다 휴지통을 보았는데,

분명 오전에 버려둔 팬티라이너가 없어진걸 알게된것이였습니다.

평소 휴지도 변기에 바로 버리고, 팬티라이너나 생리대를 버릴경우만 휴지통을 이용했기에

휴지통속에 깔끔하게 말아서 버린 그 팬티라이너가 있어야 했는데

아무것도 없는것이였죠. 설마 그사이에 청소아주머니가 치웠을까라고 생각도 해보았지만

시간대가 맞지 않았기에 깨끗한 휴지통이 의미하는것이 무엇일지 머릿속이 복잡했습니다.

팀장님이 설마 그랬을까하며 오히려 부정했습니다.

제가 그렇게 겉과 속이 다른것 처럼 사실 박대리도 그런 성향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회사에선 너무나 모범적이고 깔끔하고, 남자들에 쉬워보이지 않는 그런 모습이였고, 실제로도

남자들과 쉽게 잠자리를 가지거나 그런 난잡한취향은 아니였습니다.

하지만, 자위를 즐길줄 아는 여자였습니다. 옷장속에 여러개의 딜도와 야사시한 속옷도 있었고

야설,야동을 즐겨보며, 때론 얼굴은 가린채 화상채팅으로 남자들을 싸게 만드는 그런 여자였던거죠.

그런한 성향이 있었기에, 사람이 겉과 속은 다를수 있다라고, 본인의 예를들어 생각하는 박대리였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PC 버전으로 보기 | 자유게시판 | 소설게시판

목록

위로

아래로

다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