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그녀의 스타킹

1화
comic content

저는 올해로 서른된 직장인입니다.

서울에서 직장생활을 하고 있고 아직 미혼이지만 결혼을 약속한 여자친구도 있습니다.

저에겐 누구에게도 들키고 싶지 않은 비밀이 하나 있는데 그것은 바로 어머니를 향한 성적욕망입니다.

저의 어머니는 올해로 54세가 되셨고 제가 갓 교복을 입고 중학교에 입학할 무렵 아버지와 사별하시어 전업주부 생활을 하시다 갑작스레 생활전선에 뛰어드셔 저를 훌륭하게 키워 주신 분입니다.

저도 그런 어머니에게 작게나마 보답하고자 열심히 공부해서 누구나 선호하는 명문대를 졸업하고 ‘신이 숨겨둔 직장’이라 불리는곳에 입사까지 한 남들이 보면 번듯하고 바른 효자입니다.

어머니께서 아버지와 사별하시고 갖게 되신 직업은 바로 화장품 방문판매였습니다.

저학력에 별다른 기술없이 아버지가 가져다 주신 돈으로 살림만 하시던 분에게 마땅한 선택지가 없었겠지요직업때문인지 어머니는 화려하지는 안았지만 피부에 외모에 신경을 쓰며 귀티나게 보이려고 항상 애쓰셨습니다.

집집마다 방문해서 화장품도 파시고 단골들에게 각종 마사지도 해주며 두 식구가 그래도 부족하게 살지 않을 정도 벌이는 하셨던거 같습니다.

사춘기가 되자 저도 성에 눈을 뜨기 시작했고 근원을 찾을수는 없으나 저는 스타킹 그리고 스타킹을 신은 여자만 보면 성적욕구를 느끼게 되었습니다.

학교에서도 스커트에 스타킹을 신은 여선생님만 보면 가슴이 두근거려 참을 수 없었고 늦은밤이 되면 어두운 내 방한구석에서 선생님의 다리와 스타킹을 떠올리며 수음을 하곤 했습니다.

어머니에게 성욕을 느끼게 된것도 아마 스타킹 때문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렇게 성인 여성들의 스타킹 차림에 흥분해 갈 때 어머니는 생업전선에 뛰어 들게 되셨고 전업주부라 편한 복장위주로 입으시던 어머니께서도 내가 그리 좋아하는 양장 차림에 스타킹을 신고 다니시기 시작했던 것입니다.

처음에는 아무 감정 없었으나 아침에 어머니와 같이 집으로 나설 때 또 어머니께서 일을 마치고 들어오셨을 때 나도 모르게 커피색, 살색, 검은색 스타킹을 신은 어머니의 발과 다리로 눈길이 가고 말았고 어느 순간 자위를 할때면 어머니의 모습이 머릿속에 떠올라 버리고 말았던 것이었습니다.

그러기를 수차례 자위를 중단하기도 해보았으나 나도 모르게 떠오르는 것을 억제할수 없었고 어머니를 떠올리며 한번 자위를 시작하자 그때부터 어머니는 나의 유일한 자위 대상으로 고정되어 버리고 말았습니다.

아주 가끔은 어머니가 벗어 놓은 말려있는 스타킹을 몰래 가져다가 냄새를 맡고 성기에 부벼보고 또 신어보기도 하고 할수 있는 모든 것을 하며 자위를 하기도 했습니다.

최대한 자제하였으나 흥분에 겨워 어머니의 스타킹에 정액을 토해낼때면 몰래 화장실에 가 물로 정액의 흔적과 냄새를 지우고 세탁기에 넣어 놓고는 했습니다.

요즘말로 ‘현자타임’이라고 하던가요? 자위를 하고나면 누구나 후회감, 죄책감에 시달리지만 저로서는 남들보다 더 큰 후회감과 죄책감에 시달렸을거라고 생각합니다.

다른게 아니라 자위대상이 어머니였기 때문이죠천하의 죽일놈이라고 나를 자책하고는 우습게도 어머니에게 보답하는길은 공부밖에 없다며 공부에 더 열을 올리곤 했습니다.

내가 남들이 부러워하는 명문대에 오게 된 공의 반은 아마도 스타킹 그것도 어머니의 스타킹이 아닐까 생각해본적도 있었습니다.

대학을 가고 또 군대를 가고 직장 생활을 하며 바쁘기도 했고 연애도 하며 성욕을 풀었기 때문에 자연스레 자위횟수가 줄었고 또 그만큼 어머니를 생각하며 자위하는 일도 줄었습니다.

또 고교를 졸업하고 어머니와 떨어져 혼자 생활한지 10여년이 되어가기 때문에 명절때를 제외하고는 어머니를 접하기도 또 어머니의 스타킹 차림새를 접하기도 어려웠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제는 스타킹 입은 어머니를 그리며 자위하는것보다 내 여자친구에게 스타킹을 입히고 관계하는 것이 훨씬 큰 만족감을 주었습니다.

그래도 개버릇은 남 못준다고 한두달에 한번씩은 어머니를 떠올리며 자위를 하곤 했습니다.

저도 결혼할 나이가 되자 문득 어머니의 성생활은 어떠했을까 또 어머니도 성욕은 있을까 그런 생각이 들곤 했습니다.

제가 대학을 졸업하고 직장을 잡자 어머니께서는 화장품 방문판매를 그만 두시고 작은 여성전용 피부관리샵을 개업하셨는데 제가 가끔 어머니가 피부샵을 하시는 의정부에 가면 바로 옆 부동산을 한다는 작자가 어머니 피부샵에서 커피를 마시는걸 자주 목격 할 수 있었습니다.

어머니보다 몇 살 아래의 그 작자는 어머니를 누님 누님 하며 살갑게 대했고 형광등을 교체하는거 같은 남자의 손이 필요한 일을 도아주는 아주 좋은 사람이라고 어머니는 말해주었습니다.

그 이후로 자위를 할 때 내 머릿속에는 어머니와 성관계하는 내가 아니라 그 작자의 밑에 깔려서 스타킹만 신은채숨을 헐떡이며 신음소리를 내는 어머니의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조금 당황스럽고 죄책감도 컷지만 그 중독성에서 헤어 나올수 없었습니다.

또 자주가는 야설사이트에 올라오는 친구들이나 주변인들과 성관계를 맺는 엄마를 훔쳐보며 배덕감과 쾌락을 동시에 느끼는 주인공들과 나를 동일시 시켜 나도 모르게 떠올렸던것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내 스스로 상상속에서 어머니를 자지를 밝히는 음란한 여인을 만들어 상상을 즐기게 되었습니다.

부동산중개인에서 시작된 내 상상속 엄마의 섹스 파트너들은 엄마와 나의 주변인들 나의 친구들 또 아주 어린 중고생들까지 제한이 없었습니다.

상상속에서 그들은 나체의 어머니에게 각종 스타킹을 신겨놓고 걸레 취급하며 나의 어머니를 범했고 어머니는 자지라면 가리지 않는 그런 여인이 되었습니다.

실제로는 어머니의 사생활은 어떤지 알수가 없었습니다.

아마도 오랜 기간 애인도 없이 혼자사는 여인이다 보니 옆에서 보기에 이상한 소문나지 않도록 나름대로 신경쓰는걸로 보였습니다.

현실과 내 상상과의 괴리가 만큼 쾌감도 더 컷던 것 같습니다.

야설만 보던 그 사이트에는 사진을 올릴수 있는 공간도 있는데 어떤 이들은 이곳에 자신의 애인이나 아내의 사진을올리곤 자신의 애인이나 아내를 걸레취급 해줄 것을 바란다고 하기도 했습니다.

난 거기에서 착안해서 난 집에 내려갈때면 어머니의 사진첩에서 내가 좋아하는 어머니의 다리와 스타킹이 도드라지게 나온 사진들만 추려 스캔해서 사진을 올려보았습니다.

별 다른 설명없이 어머니의 나이와 나의 어머니라는 사실만 기재한채 사진을 올렸고 사람들은“이 미친새끼 폐륜아 아니야?”

“너네 엄마가 이러는거 아시니?”

“어디서 주워온 사진 가지고 소설쓰지마라”

이런 내용의 댓글과 쪽지를 보냈습니다.

하지만 전 별로 신경쓰지 않고 저를 자극시켜줄 댓글과 쪽지에만 반응했습니다.

일부 사람들은“와 정말 어머니 각선미 죽이네요!”

“50대 맞아요? 너무 섹시한 엄마네요”

“나도 저런 엄마 가지고 싶네요”

이런 반응을 보였고 이런 내용의 댓글과 쪽지는 상한 나의 마음을 달래주었습니다.

그리고 나를 흥분시키는 내용의 댓글과 쪽지들은 바로“아 ㅆㅂ 너네 엄마 맞냐? 걸레 같은년이네”

“스타킹 ㅈ나 섹시하네 갈갈이 찢어서 보지 빨아주고 싶다”

“엄마뻘 여자 보지 존ㄴ 먹고 싶네”

이런 엄마를 함부로 여기고 걸레취급하는 내용의 쪽지였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PC 버전으로 보기 | 자유게시판 | 소설게시판

목록

위로

아래로

다음화